posted by 나비의 꿈 애벌레의 꿈 2018.04.12 22:34

요 며칠 날씨가 참 좋았어요..

그치만 토요일에 비가 오고 이틀 춥다고 하니 

감기 걸리지 않게 옷 든든히 입으세요~~~


요즘 한약을 드시고 계신 천정 엄마가 오신다 해서 

어떤 음식을 대접해 드릴까 고민하다 

얼마전에 맛있게 먹은 

김쌈말이로 결심했어요.


김쌈말이.........

 혹시 어떤 음식인지 상상이 되시나요?



이름을 뭘로 정할까 고민하다 제 마음대로 정했어요.ㅋㅋㅋ


재료는 김밥과 비슷한데 재료 준비하는 시간이 

김밥 만드는 시간보다 배나 더 걸리더라구요.


이렇게 다 아주 가늘게 채를 썰어야 돼서 그렇답니다.


재료 : 당근, 오이, 단무지, 햄, 맛살, 우엉, 깻잎, 오뎅 

그리고 김


오뎅은 볶았고요, 햄은 데쳤어요.

우엉은 채칼로 가늘게 채썰어서 조렸답니다.

이러니 시간이 많이 걸리는게 당연하겠지용.

이 재료들을 다 준비한다고 엄청 힘들었어요. 흑흑흑


먹는 방법을 알려드리겠습니다.

이렇게 김깔고, 깻잎 깔고 밥을 올립니다.

그리고 입맛에 맞춰서 야채를 올리고 마요네즈를 쌀짝...

아니 듬뿍 발랐습니다.

그리고 돌돌 말아 가능하면 한 입에 구겨 넣으시면 됩니다.


마요네즈가 신의 한 수였습니다.

마요네즈 대신에 고추냉이 간장소스에 찍어 먹어도 맛있어요~~


친정 엄마 입 맛에 맞을까 걱정했는데 

다행히 맛있게 넘 배부르게 잘 먹었다고 칭찬하셨어요~~

ㅋㅋㅋ


딸래미도 남편도 맛있다며 엄지 척!!


고생한 보람이 있었답니다.

'솜씨 자랑'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맛있는 김밥--김쌈말이  (14) 2018.04.12
촉촉하면서 바삭한 군만두  (18) 2018.03.07
백종원 가지밥 도전  (35) 2018.02.27
맛있는 닭 볶음탕 황금 레시피  (29) 2018.02.08
맛있는 떡 만두국 간단 레시피~~  (29) 2018.01.10
김장김치와 수육  (13) 2017.12.27
posted by 나비의 꿈 애벌레의 꿈 2018.04.10 23:23




예수님께서 가르치신 크고 첫째 되는 계명을 들어보셨나요?

그리고 그 첫째 되는 계명을 지키는 방법은 무엇일까요?

예수님께서는 우리가 지켜야 할 가장 큰 계명이 

마음을 다하여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마 22장 35~38절

그 중에 한 율법사가 예수를 시험하여 묻되 선생님이여 

율법 중에 어느 계명이 크니이까 

예수께서 가라사대 

네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뜻을 다하여 너희 하나님을 사랑하라 

하셨으니 이것이 크고 첫째 되는 계명이요



어떻게 해야 마음과 목숨과 뜻을 다하여 하나님을 사랑할 수 있을까요?

성경을 보면, 마음을 다하여 하나님을 사랑했다고 

하나님께 칭찬 받고 인정 받은 사람이 있습니다.


왕하 23장 25절

요시야와 같이 마음을 다하며 성품을 다하며 힘을 다하여 

여호와를 향하여 모세의 모든 율법을 온전히 준행한 임금은 

요시야 전에도 없었고 후에도 그와 같은 자가 없었더라



마음과 성품과 힘을 다하여 하나님의 모든 율법을 온전히 준행했다는 뜻은 

예수님께서 말씀하신 마음을 다하여 하나님을 사랑하라는 

크고 첫째 되는 계명을 준행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요시야가 이러한 인정을 받을 수 있었던 이유는 

바로 유월절을 지켰기 때문임을 알 수 있습니다.


왕하 23장 21~23절

왕이 뭇 백성에게 명하여 가로되 유월절을 지키라 하매 

사사가 이스라엘을 다시리던 시대부터 이스라엘 열왕의 시대에든지

 유다 열왕의 시대에든지 이렇게 유월절을 지킨 일이 없었더니 

요시야왕 십팔 년에 예루살렘에서 여호와 앞에 이 유월절을 지켰더라

따라서 크고 첫째 되는 계명이 곧 유월절임을 알 수 있지요.


모세 율법에서도 같은 사실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신 6장 4~6절

이스라엘아 들으라...... 

너는 음을 다하고 성품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네 하나님 여호와를 사랑하라 

오늘날 내가 네게 명하는 이 말씀을 너는 마음에 새기고 

네 자녀에게 부지런히 가르치며 집에 앉았을 때에든지 

길을 행할 때에든지....... 

이 말씀을 강론할 것이며 

너는 또 그것을 네 손목에 매어 기호를 삼으며 네 미간에 붙여 표를 삼고



출 13장 8~9절

너는 그날에 네 아들에게 뵈어 이르기를 이 예식은 

내가 애굽에서 나올 때에 여호와께서 나를 위하여 행하신 일을 인함이라

 하고 이것으로 네 손의 기호와 네 미간의 표를 삼고 

여호와의 율법으로 네 입게 있게 하라


애굽의 장자를 멸하는 재앙을 내리시고 

이스라엘 백성은 재앙에서 구원하신 예식은 유월절입니다.

신명기에서는 첫째 계명을 손목의 기호와 미간의 표를 삼아라 했으며 

출애굽기에서는 유월절을 손의 기호와 미간의 표를 삼아라 했습니다. 

이는 마음을 다하여 하나님을 사랑하라는 첫째 계명과 유월절이 

본질적으로 동일한 것입니다.

그래서 성경은 여시야가 오랫동안 지키지 못했던 유월절을 다시 지켰을 때, 

그가 마음과 성품과 힘을 다하여 하나님의 모든 율법을 온전히 준행했다고 

기록한 것입니다.


그림자인 구약의 유월절을 지켰을 때

 마음을 다하여 하나님을 사랑한 사람이라 증거받았다면 

실체인 새 언약의 유월절을 지키면

 마음을 다하여 하나님을 사랑하는 사람이 됩니다.


그렇다면 왜 새 언약의 유월절을 지키면 

마음을 다하여 하나님을 사랑하게 되는 것일까요?


유월절 떡은 십자가에서 찢기실 예수님의 살이고 

유월절 포도주는 십자가에서 흘리실 예수님의 피를 표상합니다. 

예수님 곧 하나님께서는 우리를 살리시기 위해 친히 육체로 오셔서 

십자가에서 피 흘리는 고통을 겪으셨습니다. 

새 언약의 유월절을 통해 십자가에 못 박혀 

피 흘리는 고통을 겪으신 예수님의 희생과 사랑을 깨닫게 됨으로 

비로소 마음을 다하여 하나님을 사랑하게 되는 것이지요.


마음을 다하여 하나님을 사랑하라는 크고 첫째 되는 계명은 

새 언약의 유월절을 통해 완수되는 것입니다. 


입술로만 하나님을 사랑한다고 할 것이 아니라 

새 언약의 유월절을 지킴으로써 

마음을 다하여 하나님을 사랑했다고 인정받는 하나님의 백성이 

되어야 하겠습니다.



posted by 나비의 꿈 애벌레의 꿈 2018.04.04 23:27

봄비가 내리고 있네요..

꽃 잎과 함께~~


이번 비가 그치고 나면 벚꽃은 다 지고 없을 것 같아요.

그래서 남편과 함께 이 비가 그치기 전에 꽃 구경 다녀왔어요..


연화지 한 바퀴 돌고 나니 넘 추워 

따뜻한 차 한잔 하기 위해 '못앞에'에 들어 갔답니다.


커피솦 안에서 바라본 연화지 벚꽃~~~

아름다움의 느껴지시나요? ㅋㅋㅋ

잘 안보이네요^^;


남편은 따뜻한 카페모카,

전 감기 기운이 있는 관계로 따뜻한 애플유자

마셨어요~~~


아이 없이 오랜만에 남편과 함께 이런 얘기, 저런 얘기

나누며 시간을 같이 보내니 넘 좋았어요.


내부 모습도 한 컷 찍었답니당.


잇님들도 꽃잎이 다 지기 전에 봄을 

만끽하셨으면 좋겠네요~~




'나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화지 '못앞에' 에서 꽃구경~~  (18) 2018.04.04
남편과 함께 먹은 차돌박이 쭈꾸미 볶음  (36) 2018.03.15
눈 내린 풍경  (20) 2018.03.11
초간단 아침 메뉴--주먹밥  (24) 2018.02.21
파리바게트 치즈케익--결혼기념일  (20) 2018.02.07
생일 선물  (31) 2018.01.30

티스토리 툴바